도리스탕스 닭도리탕이지 닭볶음탕이 아니다!


나스스로도 진짜 왜 이렇게 까지 일까? 라고 생각하는 옹고집이 하나 있는데..

물론 그게 한두개겠냐마는..


절대적으로 딱 하나만 너의 타협불가 옹고집이 있다면 뭐가 있냐고 묻는 사람이 있다면?

난 바로 자신있게 하나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...



"닭볶음탕 아니야! 닭도리탕이야! 닭볶음탕?? 적폐임! 닭볶음탕은 적폐다!! 죽창을 들자!!" 임..


뭐 다른 주제의 서로 상반된 주제일 경우는 상대방의 이야기도 나름 경청하는 편이고
서로 나름대로의 타협점을 찾는 것도 내 주요 종특이긴 한데 요상하리 만큼 

닭도리탕을 닭볶음탕으로 부르는 짓은 절대로 인정할수 없다는것!

'너 문법나치세요?' 라고 묻는다면 절대로 아님!!!! 

마춤뻡요?




물론  내가 이러하는데에는 나 나름대로의 이유야 있지만 
이유야 어찌되었던간에 별로 사는데 중요한 것도 아닌데 말이다.

아무튼 닭볶음탕은 절대로 인정할수 없다!

나스스로도 지금이렇게 글을 쓰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'닭볶음탕'이라는 단어를 타이핑 할 뿐!

평소에도 앞으로도 지금과 같은 경우만 아니라면 절대적으로 저 단어를 치거나 쓰거나 내 입에서 나올 일이 없을것이다.


사람들 입에서 닭볶음탕이라는 말이 나오거나 식당간판에 닭볶음탕이라고 쓰여져 있는 것만 보면 열불이 터진다.


존나 짜증나고 화가나고 빡이 친다!


그래서 난 닭도리탕이 먹고 싶은데 간판에 닭볶음탕이라고 쓰여있다면 거른다.

닭도리탕이라고 이중표기 하거나 오로지 닭도리탕이라고 쓰여진 식당만 간다!

참고로 간혹 일년에 2번정도 가는 닭도리탕집이 있는데 그곳은 오로지 닭도리탕이라고만 메뉴에 쓰여있다.



아무튼


이 닭도리탕 논란때 부터 난 국립국어원을 싫어한다! 존나 짜증나!!! 자장면때도 이정도로 싫지는 않았다!



혹여 이포스팅을 보고 

"닭볶음탕이 맞는데요?"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냥 지나가시라~

덧글을 남겨도 난 상대하지 않을것이다!

닭도리탕을 닭볶음탕이라고 말하는 사람과는 상종도 하기 싫다! 그냥 쌩까련다~


그럼 왜 닭도리탕이 맞냐고 우기세요? 라고 묻는다면??

씨발 니가 찾아보세요! 귀찮아!




아무튼 전 오래전부터 도리스탕스입니다.


혹시 나와 같은 동지가 있다면


환영합니다! 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S


D